• 최종편집 2024-07-18(목)
 

광주시, 267억 들여 상습침수지 2곳 해소

- 환경부 하수도정비중점관리지역에 공구의거리계림동 선정

- 2026년까지 빗물펌프장우수저류조 등 침수예방시설 설치

- 게릴라성 집중호우 대비 2025년까지 스마트대응시스템 구축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사업 위치도.jpg

 

광주시가 도시 침수 예방시설 설치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환경부의 ‘2023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공모에서 북구 공구의거리와 동구 계림동 금호아파트 주변 2개 지역이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은 하수 범람으로 잦은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으로, 침수 횟수, 침수 피해정도, 지자체의 노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환경부가 지정한다.

 

이번에 선정된 북구 공구의거리와 계림동 금호아파트 주변은 저지대로 인근 하천 등에서 발생한 빗물이 집중될뿐만 아니라 하수관로의 용량 부족으로 집중호우때 상습 침수가 발생하는 지역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총 267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6년까지 빗물펌프장, 우수저류조 등 침수 예방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지난 8월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10월 환경부의 현장조사와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광주시는 2022년 이미 지정된 극락천 유역(백운광장, 서석고)과 서방천 유역(신안교)에다가 이번에 선정된 공구의거리, 계림동 금호아파트 일원 등 총 4개 지역에 대해 하수도정비대책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절차를 거쳐 도시 침수 예방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이와 함께 게릴라성 집중호우에 대비한 스마트 도시침수 대응시스템 구축사업을 오는 2025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시민이 실시간으로 침수지역 상황과 침수지역 예측, 대피안내 등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광주시는 또 정기적으로 하수관로와 빗물받이 점검과 준설을 확대 실시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빗물받이 시민관리제, 민관합동 빗물받이 대청소 실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맨홀 추락방지 시설 설치도 확대 시행한다.

 

최원석 물관리정책과장은 이번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선정으로 국비 지원이 가능하게 돼 침수 예방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조속히 사업을 추진해 침수 피해가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태그

전체댓글 0

  • 334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267억 들여 상습침수지 2곳 해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