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광주 어린이들 등하굣길 안전대책 세워주세요

- 광주시, 금호초교서 찾아가는 시민권익위원회개최

- 초등학생들 횡단보도인도 설치 등 교통안전대책 제안

찾아가는 시민권익위원회5.jpg

 

찾아가는 시민권익위원회3.jpg

 

학교 가는 길에 차들이 많아 너무 무섭고 위험해요. 우리학교 학생들이 등하굣길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힘써주세요.”

 

광주광역시시민권익위원회는 어린이날을 앞둔 2일 서구 금호초등학교에서 찾아가는 시민권익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금호초등학교 6학년 장승민 군은 광주시민권익위원들에게 등하굣길 교통안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김 군은 어른들의 시선에 긴장하면서도 차분하게 학교 주변 교통안전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관련 정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조연수 군은 “3학년 때 횡단보도를 건너다 트럭이 빠른 속도로 지나가는 바람에 당황해 넘어지면서 다리가 차량바퀴에 깔린 적이 있다학생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해줬으면 한다고 호소하며 인근에 횡단보도 설치를 요청했다.

 

이날 회의는 학교현장을 찾아가 학생들의 제안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금호초등학교 학생들이 등하교 때 이용하는 횡단보도에 신호등이 없고 차량이 많이 다녀 위험하니 횡단보도와 인도를 추가로 설치해달라고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학생들의 제안은 시민소통플랫폼 광주온(ON)’에서 68표의 공감을 얻었다.

 

회의에는 금호초교 학생, 시민권익위원, 광주경찰청, 광주 서구청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금호초교 인근 교통안전 확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광주경찰청은 조연수 군이 요청한 횡단보도 추가 설치는 인근 40m 이내 횡단보도가 이미 운영되고 있어 적합하지 않다고 보고, 어린이보호구역 도색과 고원식 횡단보도 개선, 주정차 문제해결을 위한 시선유도봉 설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 서구청은 도로폭이 7m로 인근에 다세대주택이 많고 삼거리교차로의 교통량이 많아 인도 설치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대안으로 어린이 보행 안전을 위해 유(U)자형 볼라드 설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2027년 중앙공원이 완공되면 해당 위치에 보도가 설치될 예정으로, 그전까지 교통안전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 개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시민권익위원회는 금호초 후문~복권방 도로 불법주정차 문제해결을 통한 보행환경 개선 어린이보호구역 실태조사 때 금호초 의견 최우선 반영 인도 설치 요청 구간에 유(U)자형 볼라드 설치 등을 광주시에 권고했다.

 

조명철 금호초 교장은 학생들의 제안에 대해 관계기관이 관심을 갖고 토론을 통해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해줘 감사하다토론 과정에서 아이들이 많은 것을 보고 느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양현 광주시민권익위원장은 어린이들이 정책 과정에 참여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온라인 방식에 익숙하지 않은 사회적 약자나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시민권익위원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태그

전체댓글 0

  • 82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어린이들 “등하굣길 안전대책 세워주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