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7(월)
 

강기정 시장 송암·효천 5·18문화제참석

민간인학살 명백한 범죄함께 진상규명

- 효천민주인권포럼, 창작무용성악공연오월사진전 등 마련

- “518 광주의 가장 큰 아픔 간직한 현장희생영령 추모

240522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GJI00778.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2일 오후 남구 효천역 광장에서 열린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에 참석해 김병내 남구청장,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240522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GJI00701.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2일 오후 남구 효천역 광장에서 열린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240522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GJI00589.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22일 오후 남구 효천역 광장에서 열린 ‘송암·효천 5·18 추모문화제’에 참석해 희생영령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2일 남구 효천역 일원에서 열린 송암·효천 5·18추모문화제에 참석해 희생영령을 추모했다.

 

강 시장은 추모사에서 효천역·송암동 사건은 주남마을, 광주교도소 사건과 함께 5·18 3대 민간인 학살 사건이다이곳 효천역 일원은 송암동과 함께 805월 광주의 가장 큰 아픔을 간직한 현장이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공놀이하던 어린이 전재수, 물놀이하던 방광범, 장기를 두던 청년 김승후·권근립, 아들(임병철)을 찾으러 집을 나선 어머니 박연옥, 그리고 그저 길을 가던 사람들 너무도 평범한 일상을 이어가던 주민들이 계엄군의 총격에 목숨을 잃고 상처를 입었다“80년 이후, 정부와 국회 차원의 조사가 4차례나 이루어졌음에도 그날의 진상과 책임자가 분명히 밝혀지지 않아 너무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최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효천역·송암동 학살사건을 명백한 범죄행위로 판단했고, 최초로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도 추진 중이라는 소식이 들려오는 만큼 온전한 진상규명에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 시장이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추모위원회를 만들고 다양한 노력을 통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켜낸 점에 대해 감사를 전했다.

 

강 시장은 아픔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사람들 덕분에 그날의 아픈 상처는 치유의 기억으로 승화되고 있다“5·18정신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가장 큰 힘은 건강한 시민의 참여다. 이런 건강한 시민들이 참여의 동력을 잃지 않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효천민주인권포럼이 주최한 이날 추모문화제는 효천중학교 밴드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추모사, 오월 영령을 추모하는 창작무용과 성악 공연, 팬플룻 연주 등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사진으로 만나는 오월이야기, 주먹밥 나눔행사, 평화엽서 쓰기 등 다양한 체험부스도 운영됐다.

 

이날 행사에는 강기정 광주시장, 김병내 남구청장, 민판기 효천민주인권포럼 이사장,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광주본부 상임고문, 이강 6월항쟁기념사업회 상임고문, 반정환 남구자원봉사센터 이사장, 김용백 남구 통장협의회 회장, 김창열 남구 주민자치위원장단협의회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송암·효천 5·18추모문화제는 518 당시 광주 봉쇄 과정에서 송암동과 효천동 일대에서 계엄군에 의해 숨진 시민들의 넋을 기리는 행사로, 효천민주인권포럼에서 2022년부터 3년째 개최하고 있다.

 

효천민주인권포럼은 202210월 출범해 민주와 인권이 지역과 삶의 현장에서 실현되는 광주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고자 구성된 단체이다. 효천민주인권포럼은 송암효천 지역의 양민학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추모문화제뿐만 아니라 김구 선생 은거지 및 백남기 농민 생가 등을 방문하는 민주인권투어, 민주인권평화에 대한 인식 공유와 참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토론회인 민주인권포럼 등을 개최하고 있다. <>

태그

전체댓글 0

  • 648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기정 시장 ‘송암·효천 5·18문화제’ 참석 “민간인학살 명백한 범죄…함께 진상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