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광주시, 무안읍 이어 망운면서 통합공항캠페인

- 망운면 상가 일일이 돌며 소음 영향대책 설명하고 의견 들어

- 고광완 행정부시장 “9개 읍면 순회하며 광주 진정성 보일 것

240530 군공항 이전후보지역 현장소통 홍보캠페인 164.jpg

                                     

240530 군공항 이전후보지역 현장소통 홍보캠페인 151.jpg

                                     

240530 군공항 이전후보지역 현장소통 홍보캠페인 090.jpg

 

240530 군공항 이전후보지역 현장소통 홍보캠페인 081.jpg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가 무안읍에 이어 망운면에서 30무안 민군 통합공항홍보캠페인을 벌였다.

 

이 캠페인은 무안과 광주전남의 상생 발전을 위해서는 통합공항 조성이 반드시 필요함을 알리고, 소음 영향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무안군민과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함이다.

 

이날 캠페인에는 광주시 고광완 행정부시장과 공무원, 광주상공회의소 직원, 무안지역 통합공항 찬성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망운면 상가를 일일이 찾아 군 통합공항 조성사업홍보물과 강기정 광주시장의 약속의 편지를 나눠주며, 군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특히 망운면은 공항 소음영향권 지역임을 감안해 소음 최소화 대책 및 완충지역 조성 등 소음 대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렸다,

 

실제 공항 소음영향권(85웨클 이상 적용 시)은 망운면(5.8km2), 운남면(12.3km2), 현경면(0.9km2) 등 총 19.0km2로 무안군 전체 면적의 4.2%이다. 광주시는 공항 입지 선정에서부터 설계시공운용까지 모든 단계에 걸쳐 소음 최소화 대책을 마련해 소음피해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망운면에서 만난 한 주민은 군민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공항 이전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거 같은데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고광완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찬성 여론이 작년 초 30%에 불과했는데 하반기에는 42%를 넘었다. 50% 이상 되면 갈등도 완화되고 무안과 광주전남의 책임자가 만나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나머지 읍면을 직접 찾아가 군민들을 뵙고 의견을 듣는 등 광주의 진정성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

 

태그

전체댓글 0

  • 458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무안읍 이어 망운면서 ‘통합공항’ 캠페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