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남아공 학생들, 5·18 배우러 광주 찾는다

- 사적지 탐방부터 문화예술 콘텐츠까지다채로운 배움여행

 

남아프리카공화국 웨스턴케이프 주 소재 모뉴먼트파크 고등학교 교사와 학생 21명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배우기 위해 광주를 방문한다. 광주시5·18민주화운동교육관은 이들에게 23일간 생활관 숙소를 지원하고 5·18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광주 프로그램은 5·18교육관과 사단법인 품 한국문화예술교류센터가 공동 주관한다. 남아공 학생들에게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와 민주주의 정신을 알리며 5·18의 국제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은 국립5·18민주묘지, 전일빌딩245,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등 주요 사적지를 탐방하며 현장학습을 통해 생생한 역사의 현장을 체험한다. 또 전문적 해설을 동반해 역사적 기록물에 대한 설명을 듣는 5·18 가이드 투어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김대중컨벤션센터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각종 박람회나 문화예술 콘텐츠들을 둘러보거나 카페 체험을 하는 등 한국의 기술과 문화를 경험해 보는 시간도 갖는다.

학교 측 관계자는 이번 광주여행으로 학생들이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와 인류 보편적인 민주 인권의 가치, 한국의 사회문화를 학습하며 인문학적 소양을 키울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비쳤다.

 

정석희 5·18민주과장은 지난번 덴마크, 그리고 이번 남아공에서처럼 세계인들이 점차 5·18의 역사와 그 민주정신을 배워간다는 건 5·18이 광주만의 전유물이 아닌 인류보편적 역사이자 가치임을 인정받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5·18을 국제적으로 알릴 기회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에는 덴마크 실케보그 시민학교 교사와 학생들이 광주를 방문해 5·18 가이드 투어에 참여했다. <>

태그

전체댓글 0

  • 561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아공 학생들, 5·18 배우러 광주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