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호남권 경제동맹 시대 열자!지역발전 동행 출발

- 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 7년 만에 전북자치도에서 열려

- 광역SOC산업 등 경제분야 중심의 호남권 상호협력 다짐

- 강기정 시장 균형발전은 국가생존전략대한민국 초광역협력 성공모델로

- “지방소멸 위기 극복 위해 한 곳만 잘해선 한계호남이 힘 모으자

240704 제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GJI06842.JPG

 

240704 제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GJI06812.JPG

 

240704 제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GJI06799.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김영록 전남도지사(왼쪽부터) 4일 오전 전북 정읍시 JB금융그룹 아우름캠퍼스에서 열린 '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호남권 메가시티 경제동맹 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240704 제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GJI06735.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이 4일 오전 전북 정읍시 JB금융그룹 아우름캠퍼스에서 열린 '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240704 제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GJI06657.JPG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김영록 전남도지사(오른쪽 두번째부터) 4일 오전 전북 정읍시 JB금융그룹 아우름캠퍼스에서 열린 '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와 전북특별자치도, 전라남도는 호남권의 경제 활성화와 상생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선 8기에 들어 처음 한자리에 모였다.

 

광주광역시와 전북특별자치도, 전라남도는 4일 정읍 JB금융그룹 아우름캠퍼스에서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12회 호남권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7년 이후 중단됐던 호남권 정책협의회가 7년 만에 열린 의미있는 만남으로 기존의 전 분야에 걸쳐 협력과제를 발굴보고하는 방식이 아닌 경제산업분야를 중심으로 보다 세밀하게 상호협력관계를 다짐하고자 호남권 메가시티 경제동맹을 선언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3개 시도지사는 전국적인 초광역 메가시티 공론화 흐름 속에서 지역소멸의 위기 대응 및 지역 경제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호남권 메가시티 경제동맹을 결성하는데 뜻을 모으고 공동의 목표를 향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선언문에는 3개 시도간 및 수도권과의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한 초광역 교통망 확충 경제동맹의 핵심인 재생에너지이차전지바이오모빌리티 등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협력 지방소멸 및 지방재정 위기 극복 동학농민혁명 선양 및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등 호남권정체성 확립 호남권 메가시티 경제동맹을 위한 초광역 협력체계 구축 등을 효과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특별법 제·개정 등 입법 및 국가예산 확보에 상호협력하기로 합의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특히 호남권의 교통망 확충을 위해 고속도로 남북 234축 노선 중복에 따라 교통정체가 심화되고 고속도로 접근이 취약한 지역이 발생하고 있어 노선 신설 및 조정 등 건의를 통해 호남고속도로 중복구간 및 지정체 구간 해소와 수도권과의 접근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63개 시도 기획조정실장이 참여하는 실무협의회를 열고 정책협의회의 기존 협력과제에 대한 추진상황 점검과 새로운 공동협력체계 구축방안을 협의해 왔다.

 

앞으로 호남권 정책협의회는 각 지역의 테크노파크(TP), 연구원 등을 중심으로 광역 SOC, 산업분야 협력 방안과 지방소멸 위기 극복 방안 등을 도출하고, 호남권 메가시티 경제동맹을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이 활발하게 논의될 계획이다.

 

또한 호남권 시도간 인사 교류, 해외 호남향우들과 소통 강화, 호남권 관광벨트 구축, 도 공연예술단 교류 등 기존 협력과제들도 지속 추진하면서 호남권의 연대 협력사업을 계속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국가균형발전은 발전전략을 넘어 생존전략이다. 수도권 1극체계를 깨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둡다수도권 1극체계를 넘어서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경계를 넘어 수도권과 경쟁·발전할 수 있는 단일한 경제생활권을 만들고, 청년이 떠나지 않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광주·전남·전북이 대한민국 초광역협력의 성공모델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관영 전북자치도지사는 지방 소멸에 대응하고 경제를 부흥하기 위해 초광역자치단체간 연합이 필요하다역사적, 문화적으로 맞닿아 있는 호남권이 좀더 경제분야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서로의 강점과 약점을 보완해 모두가 상생발전할 수 있가늘 바란다재생에너지, 이차전지, 바이오, 모빌리티 등 미래첨단전략산업 육성에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방자치제도를 도입한 지 30년이 되어가지만 지방은 여전히 충분한 자치권을 확보하지 못해 지방소멸 절체절명의 위기에 있다초광역SOC, 에너지,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역사문화 자원의 연계와 협력을 통해 호남권 관광벨트를 조성하는 등 공동발전의 동력을 만들어 내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태그

전체댓글 0

  • 799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남권 경제동맹 시대 열자!…지역발전 동행 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