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금)
 

제주특별자치도청 청사 전경.jpg

 

제주특별자치도 전경(사진= 도 제공)

 

제주해녀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추진하는 '2021년 근·현대사박물관 협력망 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온라인으로 박물관을 이용할 수 있는 '제주해녀문화 VR 아카이빙 및 온라인 전시 콘텐츠 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와 관련한 전국 113개 박물관 중 해녀박물관을 포함한 12개 기관만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해녀박물관은 국비 지원을 받아 9월까지 기반 시설 작업을 하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제주해녀문화의 실감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또 해녀박물관은 박물관 소장유물과 첨단 가상현실 기술을 융합해 살아있는 문화유산인 해녀의 가치를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제작하고, 그 자료를 기록화해 디지털로 영구 보존한다.

 

오는 10월에는 해녀박물관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누구나 관련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홍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관람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이번 사업을 구상하게 됐다""누구나 안전하고 즐겁게 해녀문화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3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도 해녀박물관이 언제 어디서든 가상현실로 만나볼 수 있는 최첨단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