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금)
 

1..jpg


제주해녀박물관이 개관 15주년과 가정의 달을 연계해 오는 5~6월 관람객들에게 풍성한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해녀박물관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올해 개관 15주년 기념행사는 방역지침 범위 내에서 소규모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제주해녀박물관은 이에따라 5~6월 말까지 두달동안 해녀박물관 야외광장과 로비에서 해녀박물관, 제주의 색을 입히다라는 주제로 제주 전통방식으로 염색한 감물천(20여점) 및 천초 등을 전시해 방문객에게 다양한 색감의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2..jpg

 

또한 515, 23, 26일에는 2021년 박물관·미술관 주간 프로그램 일환으로 일영문화유산연구원과 공동으로 해녀박물관 야외광장에서 해녀의 기원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해녀의 기원 및 제주해녀문화에 대한 강의와 해녀의 도구 빗창만들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어 526일에는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녀들이 물질과 밭일을 위해 부지런히 누비던 숨비소리길에서 해녀들의 손길이 묻은 밭담, 해신당, 불턱 등을 보여주며 제주해녀들의 거친 삶을 공감할 수 있는 답사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오는 6월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해 해녀박물관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기획공연을 해녀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한편 해녀박물관은 제주해녀문화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지난 200669일 개관해 제주해녀들이 남긴 소중한 문화유산을 발굴·보존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우윤필 도 해녀문화유산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개관 기념 프로그램을 방역 범위 내에서 소규모로 진행하게 되어 아쉽지만 대신 다양한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마련한 만큼 제주해녀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가져주실 것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0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살아있는 해녀문화의 향연으로 초대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